(2021/7/30/금) 외국인 환자 유치 플랫폼 기업 (주)하이메디(공동대표 이정주, 서돈교)가 비대면 진료를 통해 몽골 시장 확대에 성공했다.

하이메디는 올 2월 중동 환자를 시작으로 외국인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를 시작했으며, 몽골 환자 유치를 본격화하기 위해 지난 5월 31일부터 7월 16일까지 7주간 비대면 진료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해당 프로모션은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  좋아요 16,660건, 공유 6,973건을 기록했으며 이를 통해 몽골 환자 5,867명도 확보했다.

프로모션 기간 내 데이터 분석 결과, 전체 비대면 진료 예약 요청 건 수는 1,625건에 달했다. 진료과별로는 정형외과가 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여성질환, 심장/혈관질환, 피부시술, 암/종양 순이었다.  

주로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단순 비대면 진료 서비스들과 달리 몽골 내에서 치료가 어려워 한국에서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큰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중증 질환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비대면 진료에 대한 관심은 남성보다 여성이(66.3%)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34.7%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30대(26.6%), 10대(13%), 40대(12.9%) 순으로 나타났다.

하이메디는 지난 6월부터 서울 및 경기 지역의 상급 종합병원 및 전문병원 10여 곳과 함께 프로모션을 통해 인입된 비대면 진료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에서의 치료를 결정하는 몽골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비대면 진료를 받은 몽골 환자의 만족도도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이메디의 비대면 진료가 만족스러웠다는 답변과 치료에 도움이 되었다는 답변이 각각 4.9점(5점 척도)와 4.8점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재이용 의사와 추천 의사도 각각 4.6점과 4.5점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하이메디 이성원 플랫폼 사업팀 팀장은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몽골 시장 점유율을 확실하게 높일 수 있었다”라며 “의료관광 시장이 반등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중증 외국인 환자를 미리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하이메디는 이번 비대면 진료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러시아, CIS(독립국가연합) 등 한국 의료관광 수요가 높은 주변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를 추가 계획 중이며, 코로나가 완화되는 시점에는 성형, 뷰티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하이메디(www.himedi.com)는 국내 병원 및 의료진, 숙소, 교통, 통역 등 외국인 환자 유치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예약까지 가능한 플랫폼이다. 중동GCC(걸프협력회의) 국가, 러시아, CIS(독립국가연합), 몽골 등의 중증 수술 수요가 높은 외국인 환자가 주 타깃이다.

목록으로